가지급제도 활용

사고로 부상을 입어 치료비 등 급전이 필요한데 사고조사/심사 등으로 보험금 지급이 늦어질 경우 보험금 가지급제도를 신청해 일부 금액을 미리 받을 수 있습니다.
보험회사는 보험금 청구를 받으면 보험금 지급심사를 위해 보험사고에 대한 조사와 확인을 진행을 하는데 보험금 지급 심사는 사고내용이 복잡하거나 의학적인 판단이 필요한 경우 기간이 길어질 수 있습니다.

 

만약 사고로 중상을 당해 거액의 치료비가 필요한 상황에서 보험금 지급이 늦어지게 되면 피해금액을 소비자 본인이 우선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때 보험금 가지급제도를 보험회사에 신청해 처리하는것이 좋습니다.

 

보험금 가지급제도는 보험회사가 지급사유에 대한 조사나 확인이 완료되기 전이라도 추정하고 있는 보험금의 50% 범위에서 먼저 지급하는 제도입니다.


다만 가지급금 지급기준은 약관에 따라 다르므로 구체적인 사항은 가입한 보험상품의 약관을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따라서 보험가입 전 이러한 사항에 대해 미리 확인하여 사고가 발생했을때 원활한 사고처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