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례 및 분쟁사례

운전을 하다보면 매우 다양한 상황에 부딪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냥 단순히 이상한 상황이 발생하는가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접촉사고도 발생할 수 있는데요. 이럴 경우에는 의무적으로 가입해 놓은 자동차보험을 통해 대처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자동차보험에서 대처하는 과정에 과실비율이라고 측정해야 하는 경우에 억울한 상황이 생겨 분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자동차보험 과실비율이라는 것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함께 생긴 손해발생에 관한 당사자 끼리 어느정도 책임을 져야 하는지에 관해 결정하는 비율입니다. 이로 인해 가해자와 피해자가 결정되는 것인데요. 이로 인해 보험사에서는 구상 금액을 산정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과실비율에 관한 분쟁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으며 사고 현장을 정확하게 증명할 방법이 없다는 이유로 단순히 따라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제는 블랙박스가 없는 차량이 없기에 책임 여부를 정확히 따질 수 있게 되었는데요. 이렇게 과실비율에 예민해 지는 까닭은 이러한 결과로 인해 보험료 할증이 생기기 때문이죠.